클로버쉼터

home > 자유게시판 > 클로버쉼터
다양한 사월초파일 연등
  • 작성자 : 홍정일(49)
  • 작성일 : 2020-07-02
  • 조회 : 84

8.jpg

 

20200719_142517.jpg

 

20200719_142543(1).jpg

 

100516수덕사 007.jpg

 

101025월정사 017.jpg

 

101025월정사%20055.jpg

 

20180524_160910_HDR.jpg

 

20180524_160938_HDR.jpg

 

20180524_161019_HDR.jpg

 

20200429_161115(1).jpg

 

20200430_160952(1).jpg

 

20200430_162345.jpg

 

20200430_162425.jpg

 

20200527_124307.jpg

 

20200530_103428(1).jpg

 

20200611_003744.jpg

 

20200628_120109(1).jpg

 

20200628_120121(1).jpg

 

481120130512%20내소사%20032.jpg

 

1580528784740.jpg

 

20180617150334_earvdzov.jpg

 

20180618183334_qiurddfv.jpg

 

DSC06839.JPG

 

DSC06842.JPG


연등(燃燈)은 부처님께 공양하는 방법의 하나로 번뇌와 무지로 가득 찬 어두운(無明) 세계를
부처님의 지혜로 밝게 비추는 것을 상징합니다.
불교에서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등불을 켜는 것은 어둠과 번뇌를 물리치고 영원한 진리의 광명을 밝힌다는 뜻이었다.
무명으로 가득 찬 어두운 마음이 부처님의 지혜처럼 밝아지고 따뜻한 마음이 불빛처럼 퍼져나가 온 세상이 부처님의
자비와 지혜로 충만토록 하자는 것이다.
연등에 관한 이야기는 "빈자일등(貧者一燈)"이란 이야기로 전해내려오고 있다.
석가모니 부처님 당시 난다라고 하는 가난한 여인이 있었다고 합니다.
이 여인은 세상에서 가장 존귀한 분을 위하여 등불공양을 올리고 싶었지만 아무것도 가진것이 없었습니다.
종일토록 구걸을 하러 다녀 얻은 것은 것이라고는 겨우 동전 두 닢 뿐이었습니다.
이 여인은 동전 두 닢으로 등과 기름을 사고 부처님께서 지나가실 길목에다 작은 등불을 밝히고는 간절히 기원했습니다.
"부처님, 저에게는 아무것도 공양할 것이 없습니다. 비록 이렇게 보잘 것 없는 등불 하나를 밝혀 부처님의 크신 덕을
기리오니 이 등을 켠 공덕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저도 다음 세상에 태어나 성불하게 해주십시오.
" 밤이 깊어가고 세찬 바람이 불어 사람들이 밝힌 등이 하나 둘 꺼져 버렸습니다.
왕과 귀족들이 밝힌 호화로운 등도 예외일 수 없이 꺼져 갔습니다. 그러나 이 여인의 등불만은 꺼질줄을 몰랐습니다.
밤이 이슥해지자 부처님의 제자 아난은 이 등불에 다가가 옷깃을 흔들어 불을 끄려 하였습니다.하지만 이 등은
좀처럼 꺼지지 않고 오히려 더 밝게 세상을 비추었습니다. 그 때 등뒤에서 바라보고 계시던 부처님께서 조용히 말씀하셨습니다.
 "아난아! 부질없이 애쓰지 마라. 그 등은 가난하지만 마음 착한 한 여인이 큰 서원과 정성으로 켠 등불이니 결코 꺼지지
않으리라. 그 여인은 이 공덕으로 앞으로 30겁 뒤에 반드시 성불하여 수미등광여래가 되리라."
또한 연등은 연등불부처님을 의미하기도 합니다.

 

-인터넷에서 발췌-

댓글달기



이전글 *칭찬을 들은 이유*
다음글 *夜深한 밤엔...삼가 합시다*